우란시선

우란시선
신물지(神物紙)
포스터 설명
우란 시선

신물지(神物紙)

기간 2019년 6월 5일 - 2019년 7월 25일
시간 오전 10시 – 오후 6시
장소 우란1경
문의 -

일요일 휴관

관람료 무료

소개
전시소개

전시 제목 ‘신물지(神物紙)’는 ‘신성한 물건, 한지’라는 의미입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제주도 전통의례에서 사용하는 기메, 충청도 설위설경, 지화의 종이 무구를 통해 근대화 과정에서 지워진 전통신앙의 기억을 복원해보고자 합니다. 한지로 제작된 이 종이 무구는 인간의 세계와 신의 세계를 전환하는 매개체로서 신물로서 기능하였습니다. 기메, 설위, 지화는 각각 안과 밖, 인간과 신, 현실과 극락과 같이 동일한 장소를 전환하는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장인과 협업으로 제작된 영상과 설치 작품과 더불어 기메, 설위, 지화 각각의 신물이 등장하는 설치 작품 그리고 종이 무구의 반복적 패턴을 현대적 조형언어로 재해석한 작품과 전통의 이미지를 단순한 조형으로 표현한 회화 등을 선보입니다. 


연계프로그램: 강연 
제주의 신화와 기메

<신물지(神物紙)>전시에서 전통 종이 무구 중 하나로 소개하는 제주 지역의 ‘기메’는 전통 신앙 의례 진행에 필요한 도구인 동시에 신과 인간을 연결하는 공간을 마련하는 장치로 기능합니다. ‘1만8천 신’의 땅이라 불리는 제주도에는 우리의 신화가 ‘심방’(제주도에서 무당을 이르는 말)이 행하는 굿에 여전히 남아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리하여 기메에 담겨 있는 잊혀진 신화에 대한 이야기가 이번 강연을 통해 환기되기를 기대합니다. 


● 일시: 2019년 7월 6일 (토) 오후 2시-4시
● 장소: 우란문화재단 강의실 (서울시 성동구 연무장7길 11 3층)
● 대상: 시각예술분야 전공자, 관심있는 일반인 중 사전 신청자 
● 참가비: 무료


강연자 소개
강소전 박사는 2012년 제주대학교 한국학협동과정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2014년 제주대학교 박물관에서 열린 《신과의 만남, 제주의 무구(巫具)》의 일환으로 기획된 『제주의 무구』를 집필하였다. 이와 더불어 「천지왕본풀이의 의례적 기능과 신화적 의미」(2008), 「제주도 무가·무속 연구의 성과와 과제」(2018) 등의 논문을 통해 기메와 제주 신화를 알리는데 애쓰고 있으며 현재는 제주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 강의 중이다.  
  








영상 탭
참여자 탭
기획 장윤주(우란문화재단)
진행 김제희(우란문화재단)
참여작가 김범, 이슬기, 이유지아, 이이난, 이진경
김영철 심방, 이재선 법사, 정용재 장인
공간디자인 길종상가 & CONST-
홍보 o-un(오운)
그래픽디자인 프랙티스
협력 서순실 심방(제주 큰굿보존회), 정해남 법사(충남태안 설위설경보존회)